2021.06.10 (목)

  • 흐림동두천 27.9℃
  • 흐림강릉 20.7℃
  • 구름많음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27.6℃
  • 구름많음울산 25.7℃
  • 흐림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5.7℃
  • 흐림고창 25.6℃
  • 흐림제주 27.1℃
  • 구름많음강화 26.6℃
  • 구름많음보은 26.2℃
  • 구름많음금산 27.5℃
  • 흐림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7.1℃
  • 구름많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기자의 창

칼럼 [ 공인(公人)들의 공해(公害) ]

URL복사

 

사람들에게 의정부하면 떠오르는것은 어떤것일까?

 

의정부는 부대찌개와 미군부대로 기억된다 한다. 안타깝지만 어느 설문조사의 결과이기도 하다.

 

의정부 시민들에겐 결코 달갑지 않은 씁쓸한 이야기다. 푸짐하고 맛깔스런 부대찌개의 맛과는 별개 의문제다. 이미지라는 것 은 생각보다 오래가고 쉽게 바꾸기도 힘들다.

다른 지역사람들의 머릿속 엔 의정부 하면 부대찌개를, 또 미군부대를 먼저 떠올린다. 의정부는 변화에 또 변화를 시도하며 어려움을 딛고 꿈을 그리고 있다.

 

그런데 최근 때 아닌 복병을 만났다.

모든 일의 시작은 1심 선고가 있던 지난 2월 5일이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안타깝게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안 시장은 선고가 있기 불과 1시간 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100만 원 이상 벌금형이 나오면 항소하지 않고 시장직을 사퇴하겠다는 내용이었고, 당일 오전 한 행사장에서도 사퇴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참석자들은 모두 들었고 보았다. 안 시장이 보인 결연한 의지를......

또 어떤 이 들은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결과는 당선 무효에 해당하는 벌금300만원.

법원을 나선 안 시장은 그대로 어디론가 사라졌고, 안 시장의 행방을 아는 사람들은 없었다. 몇 시간 뒤 의정부시청에 모습을 드러냈고, 그러면서 기자회견을 했다.

 

눈물을 보였다.

당선 무효형 벌금이 나오리라고는 전혀 생각지 않았다는 것이다. 사퇴하겠다는 호기는 온데 간 데 없었다. 사퇴는 하지 않았다.

공인(公人)이 공언(公言)을 저버리고 공언(空言)을 했다.

시민들에 대한 약속은 없었던 것이 되 버렸다. 그것도 말끔히.

의정부 시민들은 모두 그렇게도 가볍고 우스운 존재가 되어 버렸다.

 

성완종 게이트가 정국을 강타하고 있다. 어떻게 전개될지 전혀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후폭풍이 거세다. 이완구 국무총리는 결국 총리직을 내려놓았다. 홍준표 경남지사는 검찰에 출석해 17시간에 걸친 밤샘 조사를 받았다.

 

다음은 누굴까?

안타깝게도 또다시 의정부를 지역구로 둔 친박 실세 홍문종의원이 거론된다. 성완종 전 경남그룹 회장이 남긴 유서에서 홍 의원의 이름을 전 국민이 봤다. 2억 원이란 구체적인 액수까지 명시됐고 대선자금 수사로까지 확대될 조짐이다.

 

국회 정론관 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홍 의원은 1원이라도 받았다면 정계를 은퇴하겠다는 배수의진 을 쳤다. 밤잠을 이루지 못하며 생각해도 성 전 회장이 왜 자신의 이름을 남겼는지 모르겠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지난 2006년 이른바 ‘수해 골프’로 당시 한나라당에서 제명됐었으며 최근에는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던 아프리카예술박물관에서 ‘노예 노동’ 논란을 불러왔었다. 최저임금에 못 미치는 급여와 외출 제한, 인권 침해 등으로 비난을 받으면서 고개를 숙였다.

 

홍 의원과 성 전 회장의 관계에 모든 이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홍 의원의 지역 내 지지자들은 홍 의원이 절대 성 전 회장과 이상한 거래를 하지 않았다고 믿고 있다. 아니 믿고 싶을 것이다. 홍 의원의 발언에 적극적인 반대 입장에 있는 시민들도 상당수다.

 

시민들은 홍 의원이 ‘의정부’라는 이름을 더럽히지 않기를 바란다.

표 차이가 어떻던, 과정이야 어떻든 홍 의원은 지역구 국회의원이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믿음이 가건 안가건 홍 의원의 발언이 진실이기를 의정부시민들이 기대하는 이유다.

 

안병용 시장이나 홍문종의원이나 공인(公人)으로서 책무를 다하고 있는지 의정부시민들의 양심으로 묻는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의정부시의회 박순자 자치행정위원장, 의정활동 우수의원 수상
의정부시의회 박순자 자치행정위원장은 8일 「제10회 경기도 시·군의회의장협의회 의정활동 우수의원」으로 선정되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경기도 시·군의회의장협의회(회장 박문석)가 주최한 「의정활동 우수의원」 포상은 31개 시·군의 시의원을 대상으로 지역경제활성화, 공약실천, 예산 절감 등 총10개 분야에서 의정활동 수행에 현저한 공적이 있거나 타의 모범이 되는 우수의원을 선정하여 수여하는 상으로써, 박순자 자치행정위원장은 ‘의정연구발전 분야’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박순자 의원은 제8대 후반기 의정부시의회 자치행정위원장으로 선출되어 뛰어난 업무추진과 화합의 리더십으로 의정활동을 펼치며, 「의정부시 초등학생 입학축하금 지원 조례안」, 「의정부시 지역문화진흥 및 문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안」 등 시민을 위한 각종 조례를 발굴하고, 지역 현안을 해결을 위해 발로 뛴 공로를 인정받았다. 박순자 자치행정위원장은 수상소감을 통해 “의정부의 지역발전을 위해 묵묵히 의정활동을 했을 뿐인데 이렇게 과분한 상을 받게 되어 영광이며, 앞으로도 의정부시의 발전과 시민이 행복한 의정부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