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목)

  • 흐림동두천 22.8℃
  • 흐림강릉 25.3℃
  • 천둥번개서울 23.3℃
  • 대전 25.5℃
  • 흐림대구 29.2℃
  • 흐림울산 27.2℃
  • 박무광주 26.4℃
  • 박무부산 25.9℃
  • 흐림고창 26.6℃
  • 흐림제주 30.3℃
  • 흐림강화 23.2℃
  • 흐림보은 24.0℃
  • 흐림금산 26.1℃
  • 흐림강진군 28.3℃
  • 흐림경주시 26.2℃
  • 흐림거제 27.2℃
기상청 제공

오토살롱위크’와 ‘오토-바이크페스타’ MOU 진행

-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시 2020 오토살롱위크와 동시개최를 통한 시너지 예고
- 국내 최초 오토-바이크와 자동차 산업의 협업을 통한 문화 전시 기획

오토살롱위크 조직위원회는 오토-바이크 페스타 조직위원회와 자동차 및 바이크 문화 확산을 위해 협업하는 MOU(업무 협약)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MOU 체결은 ‘자동차’ 및 ‘오토-바이크’ 산업의 단순 협업을 넘어, 공유된 문화 트렌드와 타깃에 집중하고 함께 고민하여 시장을 확장시키는 창의적인 시도로 평가된다. 이를 통해 ‘멘즈 트랜드’로의 시장 확장과 문화 축제로의 성장을 예측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오는 10월 ‘2020 오토살롱위크’와 ‘‘2020 코리아 오토 바이크 페스타(2020 Korea Auto-Bike Festa, 약칭 ‘바이크 페스타)’가 국내 최초로 동시 개최한다. 이를 통해 전문화되고 다양해지는 자동차 오너들의 관심사를 반영하고, 자동차 바이크 문화 확산의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서울메쎄인터내셔널, ㈜킨텍스가 주관하는 오토살롱위크는 대한민국 대표 자동차 종합 전시회로, 지난해 부터 ‘서울오토살롱’과 오토위크’를 통합해 개최하고 있다. 지난해 311개의 참가업체가 참여하였고, 약 8만 2천 명의 참관객이 방문해 국내 최대 규모의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시회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바이크 페스타’는 (사)한국수입이륜차환경협회(KIMEA)에서 주최하며 문화 콘텐츠 전문 대행사인 ㈜카테인먼트와 바이크캐스트가 공동기획·주관한다. 다양한 브랜드사, 유통사, 파츠 및 용품사들이 참여할 예정이며, 다양한 채널의 라이더들을 위한 만남의 장이 마련되어 있다.

 

오토살롱위크 조직위원회는 “완성차 시장이 포화상태에 이르면서 자동차 오너의 관심이 자동차를 넘어 레저, 아웃도어 등 라이프스타일 및 다양한 이동수단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이러한 시장 트렌드에 대응하고, 관람객의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바이크 페스타와 협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바이크 페스타 조직위원회는 “17년 동안 검증된 자동차 전시회인 오토살롱위크를 통해 바이크 문화 확산 뿐 아니라, 제조(수입) ·유통 업체에 새로운 기회를 만들고 잠재 고객을 확보할 수 있는 장이 마련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축제라는 컨셉에 집중하여 다양한 세일즈 프로모션, 마케팅, 현장 이벤트를 구성하여 효과적인 비즈니스 성장의 기회로 이어질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2020 오토살롱위크와 ‘2020 오토바이크 페스타’는 10월 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간 킨텍스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바이크 관련 전시 참가 및 궁금한 사항은 전화(오토-바이크 페스타 운영 사무국 070-8667-6686) 및 이메일(auto@bikefesta.com)을 통해 문의할 수 있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 '의정부시 엉터리 용역보고서로 행정 방향 갈팡질팡' 성명서 내
[ 성 명 서 ] 의정부시는 2019년 한해만 본청과 환경사업소를 통해 20억5천만원 이상의 예산을 들여 시 행정에 관한 연구 용역을 실시하였다. 시의 앞으로의 운영방향과 각종 사업의 실행 여부를 위해 전문가 집단에게 용역을 맞기는 것은 타당한 일이다. 그런데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에서 사업을 살펴보기 위해 받아본 용역보고서들은 그 기본이 되는 전제나 자료부터 엉터리로 작성되고 있다. 2017년 1900만원을 들여 주식회사 동명기술공단종합건축사사무소에 의뢰한 ‘의정부 자원회수시설현대화타당성용역’(소각장 이전 타당성용역)의 경우 일일 생활폐기물 발생량 및 소각 대상 폐기물 추정을 근거자료도 없이, 정부의 폐기물 감축 계획도 적용하지 않은 상황에서 진행하였다. 이 자료는 환경영향평가 초안에 실렸고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의 지적으로 오류를 인정한바 있다. 결과적으로, 환경영향평가 본안에서는 일일소각 용량 220톤의 근거조차 제시하지 못하였다.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줄여 기후위기를 극복하여야 하는 시기에 무턱대고 쓰레기 발생량은 높게 잡고 소각을 통해 이산화탄소를 발생하겠다는 발상은 시민들의 반발을 살 수 밖에 없는 일이다. 소각폐기물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