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1℃
  • 흐림강릉 28.8℃
  • 서울 24.8℃
  • 흐림대전 26.9℃
  • 박무대구 25.8℃
  • 구름많음울산 26.6℃
  • 박무광주 26.0℃
  • 박무부산 25.9℃
  • 흐림고창 27.0℃
  • 구름많음제주 27.2℃
  • 흐림강화 23.9℃
  • 흐림보은 24.0℃
  • 흐림금산 26.8℃
  • 흐림강진군 25.8℃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6.2℃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극단 대학로극장, 창작극 ‘부장들’ 공연

신문사 편집국의 마감 십 분 전 긴박감 연출

창단 30주년을 맞이한 극단 대학로극장이 올해의 대미를 장식할 마지막 창작극을 관객에게 내 놓는다.

 

중첩, 청산리에서 광화문까지, 감옥에 가기로 한 메르타 할머니 등 비판과 격찬의 작품을 30주년 기념공연으로 선보였던 극단 대학로극장은 이번엔 신문사 편집국의 소재의 작품 ‘부장들’을 관객에게 선보임으로써 극단의 30주년 기념을 마무리 한다.

 

기사 마감 십분 전, 세상을 뒤엎을만한 특종을 놓고 과연 기사화 할 것인가 말 것인가를 놓고 벌어지는 기자들의 논쟁과 언론의 사명 등을 긴박하게 풀어 놓은 이번 작품은 과연 진실은 무엇이며 그 진실은 공익에 어떻게 부합하는가? 그리고 그것은 우리 모두가 공공의 선이라 일컫는 정의와 어떻게 결부되고 충돌되는가에 대해 진진한 질문을 던진다.

 

독자들에게 진실을 전달해주고자 하는 기자의 사명감과, 과연 진실만이 정의인가에 대한 해답을 관객 스스로에게 열어놓은 이번 작품은 그래서 보는 이로 하여금 많은 생각할 거리를 제공한다.

 

언론사에서 기자로 근무 경험의 작가가 자신의 경험담을 극화 시켜 신문사 편집국의 생동감을 있는 그대로 담았다.

 

이번 작품은 방송에서 낯이 익은 배우 김홍표가 그 활동영역을 무대로 까지 넓히며 열연하고 전(前) 국립극단 소속의 한윤춘을 포함해, 손성호, 박정민, 김장동 등 대학로의 내로라하는 중견배우들이 전쟁터와도 같은 신문사 편집국의 데스크를 흥미롭게 표현하고 있다.


이번 작품에는 위의 배우 외  박미선, 박준상, 최소영, 권미림, 양대국, 서한결, 현승철, 전민영, 김혜숙이 출연하며 2019. 12. 18(수)~2019. 12. 29(일)까지 공연한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 '의정부시 엉터리 용역보고서로 행정 방향 갈팡질팡' 성명서 내
[ 성 명 서 ] 의정부시는 2019년 한해만 본청과 환경사업소를 통해 20억5천만원 이상의 예산을 들여 시 행정에 관한 연구 용역을 실시하였다. 시의 앞으로의 운영방향과 각종 사업의 실행 여부를 위해 전문가 집단에게 용역을 맞기는 것은 타당한 일이다. 그런데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에서 사업을 살펴보기 위해 받아본 용역보고서들은 그 기본이 되는 전제나 자료부터 엉터리로 작성되고 있다. 2017년 1900만원을 들여 주식회사 동명기술공단종합건축사사무소에 의뢰한 ‘의정부 자원회수시설현대화타당성용역’(소각장 이전 타당성용역)의 경우 일일 생활폐기물 발생량 및 소각 대상 폐기물 추정을 근거자료도 없이, 정부의 폐기물 감축 계획도 적용하지 않은 상황에서 진행하였다. 이 자료는 환경영향평가 초안에 실렸고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의 지적으로 오류를 인정한바 있다. 결과적으로, 환경영향평가 본안에서는 일일소각 용량 220톤의 근거조차 제시하지 못하였다.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줄여 기후위기를 극복하여야 하는 시기에 무턱대고 쓰레기 발생량은 높게 잡고 소각을 통해 이산화탄소를 발생하겠다는 발상은 시민들의 반발을 살 수 밖에 없는 일이다. 소각폐기물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