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수)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1.6℃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8.1℃
  • 맑음울산 9.1℃
  • 구름많음광주 10.0℃
  • 구름조금부산 11.3℃
  • 구름많음고창 11.3℃
  • 구름많음제주 13.7℃
  • 맑음강화 6.1℃
  • 맑음보은 7.2℃
  • 맑음금산 8.4℃
  • 구름많음강진군 11.1℃
  • 맑음경주시 10.5℃
  • 맑음거제 7.3℃
기상청 제공

피플

어르신들의 든든한 손과 발, 행복드림방문요양복지센터

김남주 센터장 '서비스 받는 어르신은 우리 가족'

URL복사

병원이 문을 여는 시간에 맞춰 어르신들을 모시고 가기 위해 이른 새벽 어르신의 집에 도착해 준비부터 돕는다. 병원 진료를 마치고 돌아와서 어르신의 주변까지 둘러보고 나서야 센터로 복귀한다 행복드림방문요양복지센터를 운영하는 김남주 씨의 이야기다.

 

지난 21일 김남주 씨와 의정부 성모병원 신경과, 내과 등을 내원한 최모 어르신(82)은 그간 “몸이 불편해 병원 한 번 찾으려고 해도, 어디에 가야 하는지, 또 어떻게 가야 하는지 막막하기만 했는데, 이렇게 도움을 주니 그저 고맙기만 하다. 묵은 체증이 내려간 기분이다”며 함박웃음을 지어보였다.

 

또한 “한 번씩 와서 밥도 반찬도 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큰 힘이 된다”고 말하며, 이 같은 서비스가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신청까지 꼼꼼히 도와준 요양복지센터와의 만남을 ‘행운’이라고 표현했다. 

  

지난해 11월 문을 연 행복드림방문요양복지센터는 의정부와 양주 지역에 거주하는 취약계층 요양보호대상자들의 복지와 노후를 위해 방문요양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다.

 

 

방문요양서비스는 수급자가 익숙한 일상 반경 내에서 의료보조 및 생활지원을 한다는 의미에서 수급자들의 만족도가 큰 서비스이다. 그럼에도 막상 이런 서비스가 있는지조차 알지 못해, 지원을 받지 못하는 이들이 부지기수다.

 

김남주 센터장의 장기적인 목표는 이같이 사각지대의 있는 취약계층을 힘닿는 데까지 발굴해 안정적인 생활 지원을 제공하는 것이다. 독거 어르신은 물론 동거 중인 가족이 있지만 거동이 불편해 주야로 밀접한 지원이 필요한 어르신도 일정 심사를 통해 이 같은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다.

 

 

방문요양서비스는 고령사회가 되어 감에 따라 사회가 더욱 주목하는 서비스가 될 것이다. 고령인구가 14%를 이미 넘어선 이 시점에서 어디선가 소외되고 있는 어르신이 우리 가족의 모습이라는 생각에 문득 우리 사회의 무관심을 자문하고 들여다보게 된다면, 그 많은 물음표 가운데, 행복드림방문요양복지센터는 수급자는 물론 가족들에게도 든든하고 미더운 대답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행복드림방문요양복지센터 : 031-928-5456 / 010-2883-5456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안병용 의정부시장, 생활쓰레기 감량화 협조 당부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1월 19일 청결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한 생활쓰레기 감량화 협조를 당부하는 메시지를 SNS를 통해 밝혔다. 안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의정부시는 시민을 위한 쾌적하고 청결한 도시환경 조성을 목표로 생활쓰레기 감량과 폐기물의 무단투기 근절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등 다양한 청소행정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와 같은 의정부시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1회용품 사용량 증가와 시민의 생활수준 향상을 위한 도시 인프라 구축, 전 세계적인 코로나19로 가정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택배용품 증가 등으로 생활폐기물 발생량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정부시는 생활폐기물을 장암동 자원회수시설에서 소각처리하고 있으며 처리용량을 초과하는 생활폐기물은 수도권매립지로 반출해 처리하고 있으나 인천광역시가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종료를 선언하였고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2020년부터 자치단체별 반입총량제를 시행하고 있다. 게다가 환경부는 종량제 쓰레기 직매립금지 및 폐기물발생지 처리 원칙 등을 명문화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어, 향후 쓰레기 처리에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으며 의정부시는 연일 증가하는 생활폐기물 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