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토)

  • 맑음동두천 6.4℃
  • 구름많음강릉 9.5℃
  • 구름많음서울 9.7℃
  • 구름많음대전 9.6℃
  • 맑음대구 11.4℃
  • 황사울산 12.6℃
  • 맑음광주 9.5℃
  • 맑음부산 12.5℃
  • 맑음고창 8.6℃
  • 맑음제주 11.7℃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8.9℃
  • 맑음금산 8.7℃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기자의 창

[칼럼] 이런 정치인을 기억하기 바라며....

URL복사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4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예전 선거의 이맘때쯤 이었다면 각당 예비후보들의 선거 운동에 시민들이 한창 관심을 가졌을 테지만, 코로나-19라는 거악(巨嶽)과 온 국민이 힘들게 맞서 싸우고 있는 모습이 21대 총선을 덮고 있다.

 

하지만 현명한 대한민국 국민들은 국회의원 선거가 너무도 중요한 일임을 잊지 않을 것이고, 늘 그랬듯 가장 현명한 선택을 할 것이다.

 

본 언론사의 발행소 주소는 경기도 의정부시이고 취재권역은 경기 북부지역으로, 물리적으로 가장 가까운 의정부시, 양주시, 고양시의 정치인들을 좀 더 관심있게 지켜보게 된다.

 

예비후보 등록 이후 집중적인 주목을 받지는 못했지만 본 기자의 눈에 계속 우연하게 가장 많이 들어오는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정치인이 한명 있었다.

 

‘21대 국회의원선거 의정부갑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장수봉!

 

예비후보 등록일 이후 본 기자가 새벽 시간에도, 퇴근 시간의 역(驛) 주변에서 가장 많이 만날 수 있었던 후보중 한명은 장수봉 후보였다.

 

인사만 하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준비해온 청소 도구를 이용해 주변을 정리를 마치고 다른 장소로 이동하는 모습을 계속 보여줬다.

 

지난 1월 17일 의정부갑이 전략공천지역으로 발표가 난 이후에도 공정한 경선을 요구하며 선거 운동을 꾸준히 해왔고 흐트러지지 않은 행보를 지속했다.

 

그리고 당원들의 큰 반발을 불러오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갑지역구의 전략공천이 발표된 3월 4일 장수봉 예비후보는 SNS를 통해 “아쉽게  멈춰섰다”며  후보 사퇴를 암시하는 글을 남겼다.

 

이후, 기자가 장수봉 예비후보를 다시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사진을 보게된다.

 

사퇴 암시글을 올린 이후인 3월 5일 변함없이 새벽 청소를 하는 ‘장수봉’ 이었다 그는 선거에 나가는 후보자임을 전혀 나타내지 않는 평범한 복장의 의정부 시민의 모습으로 '새벽청소봉사'를 계속했다.

 

취재 중 만나는 시민들에게 어떤 국회의원을 원하는가? 질문을 던져보면 가장 많은 대답 두가지가 있다.

 

일 잘하는 의원과 (초심이) 변하지 않는 의원

 

오늘 본인이 원하는 결과를 가져가지 못하면 바로 다음 날부터 연락두절이 되는 정치인들을 시민들은 경험했을 것이다.

 

21대 총선에서 장수봉 (前)의정부시의회 부의장의 행보는 멈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앞으로의 의정부 정치 역사에 작은 약속이지만 변하지 않는 보습으로 보여준 그의 행보를 의정부 시민들이 기억하길 바래본다.

 

의정부시의 국회의원 선거구는 갑과 을의 2곳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의정부(갑) 국회의원 지역구는 의정부의 구도심의 가능동, 녹양동, 의정부동과 서울과 경계를 맞대고 있는 호원1,2동이다.

 

3월 3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32살 전소방관 오영환씨를 전략 공천했고,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강세창 전당협위원장과 김정영 전도의원의 경선을 3월 4일 발표했으며, 문석균씨는 여러 단체와 지지자들로부터 무소속 출마를 요청 받고있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부산관광공사, 위기 여행업계에 공유사무실 지원
부산광역시와 부산관광공사는 영도구, 부산진구, 북구, 수영구와 함께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여행사를 대상으로 공유사무실 운영을 시작한다. 부산관광협회가 신청을 받은 이번 공유사무실 운영에 권역별로 ▲영도구 '부산관광기업지원센터' ▲수영구 '수영구생활문화센터' ▲부산진구 '전포메트로 청춘드림센터' ▲북구 '북구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 4곳에 총 30개의 업체가 신청했다. 신청한 모든 업체에 대해 사업장 주소지 변경등록과 해당 시설을 6개월 동안 무상 사용할 수 있도록 해 업계의 가장 큰 애로사항인 임차료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다. 또한 부산관광공사는 부산관광기업지원센터에서 운영 중인 '부산관광119 위기대응센터'를 통해 전문가의 컨설팅과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등 위기 상황에 놓인 여행사들을 집중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정희준 부산관광공사 사장은 "부산시, 부산관광협회와 함께 공유사무실 운영을 통해 여행업계에 직접적이고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관광업계의 고충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다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6일 공유사무실 입주기업 오리엔테이션 개최 후 부산관광공사 및 해당 구청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