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목)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5.7℃
  • 서울 23.5℃
  • 대전 26.1℃
  • 흐림대구 29.9℃
  • 흐림울산 28.4℃
  • 광주 25.4℃
  • 흐림부산 26.9℃
  • 흐림고창 26.0℃
  • 제주 29.7℃
  • 흐림강화 22.6℃
  • 흐림보은 25.4℃
  • 흐림금산 26.9℃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9.5℃
  • 흐림거제 27.3℃
기상청 제공

연세오케이병원, ‘첨단’과 ‘규모’ 갖춘 경기 북부 관절 척추 거점병원으로 확장 개원

평생건강증진센터 별관 합해 1400평 규모로 확장… 전체 병상에 1인용 스마트TV 설치
첨단 진료 장비 대거 도입하고 반도체 공장 수준의 첨단 청정시설로 전문 수술실 탈바꿈

 

[뉴스미디어=현대곤] 국내 비침습적 관절, 척추 치료 분야를 이끌어온 의정부 연세오케이정형외과가 7월 13일 경기 북부에 첨단과 규모를 갖춘 연세오케이병원(병원장 한희돈)으로 확장 개원한 뒤 진료를 시작했다.

 

연세오케이병원은 피부와 근육층의 침습 범위가 큰 관절, 척추 치료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각 분야의 전문의들과 함께 초소형 내시경을 이용한 비침습적 치료를 시행해왔다.

 

외과 분야의 내시경 치료는 빠른 회복과 안전한 치료가 가장 큰 장점이다. 이에 연세오케이정형외과는 개원 때부터 내원 환자가 수용 가능 인원을 넘겨 대기 시간이 길어지는 등 치료 환경 개선이 불가피했다.

 

한희돈 연세오케이병원 병원장은 대기 없는 원스톱 진단, 치료 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3년간 철저한 설계를 거쳐 연세오케이정형외과를 경기 북부 관절, 척추 거점병원으로 확장 개원했다.

 

병원 확장은 ‘첨단’과 ‘규모’에 초점을 맞췄다. 먼저 병원 크기를 기존 지상 4개층에서 지상 5층에 평생건강증진센터가 있는 별관을 포함해 1400평 규모로 넓혔다. 또 전체 병상(90개)에 간호사 호출 등 빠른 의사소통과 편의 기능을 위한 1인용 스마트TV를 설치하는 등 보건복지부 감염관리 규정에 맞춘 쾌적한 환경과 입원 생활이 가능하도록 했다.

 

첨단 진료 장비들도 대거 도입됐다. 2020년형 초정밀 1.5T MRI와 64Ch CT를 설치해 환자들의 검사로 진료 시간이 단축되는 문제를 해결했다. 1.5T MRI는 고해상일 뿐만 아니라 환자가 눕는 공간이 넓고, 소음이 적어 MR 촬영 시 느끼는 폐쇄감과 불안감을 최소화한 첨단 장비다.

 

5개의 전문 수술실도 반도체 공장 수준의 첨단 청정시설로 재단장했다. 2단 헤파필터, 초정밀 양압 환경 시스템, 이중 클린 출입 시설이 설치됐다. 이는 미국 공조냉동공학회와 국제표준화기구(ISO) 최상위 등급 수준으로 국내 관절, 척추 병원의 고품질 수술실 도입 모범 사례로 꼽힌다.

 

마지막으로 환자 병목 현상이 가장 많이 일어나는 재활, 물리치료실을 30개 격실에 최대 50명까지 함께 치료받을 수 있도록 했다. 치료실은 일반, 기구, 특수, 도수 등으로 나누고 개별실로 운영해 많은 환자가 한꺼번에 몰려도 개인 치료 환경이 확실히 보장되도록 했다.

 

한희돈 병원장은 “개원 뒤 1차 증축을 통해 관절, 척추 내시경 집중 치료 의료 기관으로 기반을 마련했다면 이번 확장은 최고의 환경에서 최고의 치료를 받을 수 있는 병원을 목표로 했다. 시작부터 완공까지 남들보다 오랜 시간이 걸린 이유”라며 “조급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개원 뒤 지금까지 여러 불편에도 묵묵히 병원 확장을 기다려 주시고 성원을 보내주신 환자분들께 이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 '의정부시 엉터리 용역보고서로 행정 방향 갈팡질팡' 성명서 내
[ 성 명 서 ] 의정부시는 2019년 한해만 본청과 환경사업소를 통해 20억5천만원 이상의 예산을 들여 시 행정에 관한 연구 용역을 실시하였다. 시의 앞으로의 운영방향과 각종 사업의 실행 여부를 위해 전문가 집단에게 용역을 맞기는 것은 타당한 일이다. 그런데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에서 사업을 살펴보기 위해 받아본 용역보고서들은 그 기본이 되는 전제나 자료부터 엉터리로 작성되고 있다. 2017년 1900만원을 들여 주식회사 동명기술공단종합건축사사무소에 의뢰한 ‘의정부 자원회수시설현대화타당성용역’(소각장 이전 타당성용역)의 경우 일일 생활폐기물 발생량 및 소각 대상 폐기물 추정을 근거자료도 없이, 정부의 폐기물 감축 계획도 적용하지 않은 상황에서 진행하였다. 이 자료는 환경영향평가 초안에 실렸고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의 지적으로 오류를 인정한바 있다. 결과적으로, 환경영향평가 본안에서는 일일소각 용량 220톤의 근거조차 제시하지 못하였다.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줄여 기후위기를 극복하여야 하는 시기에 무턱대고 쓰레기 발생량은 높게 잡고 소각을 통해 이산화탄소를 발생하겠다는 발상은 시민들의 반발을 살 수 밖에 없는 일이다. 소각폐기물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