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0.0℃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5.2℃
  • 맑음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6.1℃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경제

인천공항공사-한국관광공사, 말레이시아 단체 관광객 환영행사 개최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김경욱)는 30일 오전(08시)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B입국장에서 한국관광공사와 공동으로 '말레이시아 럭셔리 고메(Gourmet)투어 단체 관광객 입국 환영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어단은 말레이시아 대형 여행사 애플 베케이션 여행사 창립자가 직접 인솔하는 한국 미식기행 테마 여행상품(KOREA GRAND TOUR IN DEPTH + DELICACY HUNTING)을 이용해 한국을 방문했다.

 

5월 29일부터 6월 5일까지 6박 8일 일정으로 인천, 부산, 서울 등을 관광하며 한국의 미식과 한국문화를 체험할 예정이다.

 

공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세계적인 항공 수요 회복 추세에 맞춰 방한 관광객 유치를 위해 한국관광공사, RTO(지역관광공사) 및 공항 면세점 등 국내 관광업계와 협업해 말레이시아 방한 투어 프로그램 기획을 지원했으며, 그 일환으로 이번 입국 환영행사를 진행했다.

 

이를 위해 공사는 투어단 입국에 맞춰 인천공항 안내판에 입국 환영 메시지 'Welcome to Incheon Airport and Enjoy your trip to korea'를 표출하고 기념품 및 꽃다발을 증정하며 말레이시아에서 단체관광을 통해 한국을 방문한 투어단을 환영했다.

 

인천공항 입점 면세점(롯데·신라·신세계) 역시 기념품과 면세점 할인 바우처 등을 제공하며 환영행사에 동참했다.

 

한국관광공사와 RTO(지역관광공사)는 투어 프로그램 기획 단계에서부터 현지 여행사 애플 베케이션과 협업해왔다.

 

한국관광공사는 여행상품 광고비 및 프로모션 비용을 지원하는 등 관광객 유치를 위해 노력했으며, 서울관광재단은 유명 관광지 코스 추천 및 섭외, 가이드북 및 문화 체험비 제공 등을 통해 프로그램을 보다 풍성하게 만들었다.

 

공사는 국내 관광업계와 협업으로 진행된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인천공항의 글로벌 관광수요 선점을 기대하고 있으며, 특히 국내 관광수요가 높은 동남아시아 지역에 대한 수요회복이 보다 가속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이번 말레이시아 단체 관광객 방한 프로그램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본격적인 인천공항 항공 수요 회복의 신호탄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공사는 정부 기관 및 관광업계 등 관련 기관과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인천공항 항공 수요 회복에 노력하는 한편, 수요회복에 대비해 신규 고객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지속적인 서비스 혁신을 통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 제공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최영희 의원, 개인정보 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최영희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은 지난 2일, 사자(死者)의 인격적 이익을 존중하고 개인정보 보호 범위를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개인정보 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은 개인정보 보호 대상을 ‘살아있는 개인’으로 한정하고 있다. 모든 국민은 사적 영역의 평온과 비밀을 요구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지고 있고, 개인의 인격적 이익을 보호할 필요성은 사망으로 없어진다고 볼 수 없음에도 여전히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사자의 개인정보 보호 사각지대 존재로 인한 부작용은 이번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 공개로 여실히 드러났다. 유족의 동의없이 일방적으로 공개되어버린 희생자 명단은 헌법에 보장된 개인의 권리인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를 침해했다는 논란을 빚었다. 그뿐 아니라 명단 삭제를 원할 시에도 회원가입을 통해 삭제 요청을 해야 하는 등 가족을 잃은 절망에 시름 하는 유가족들에 대한 2차 가해가 아니냐는 비난에 직면했다. 이에 개인정보 보호법의 근간을 바꾸지 않는 범위에서 일정 기간 내 사망한 사람의 정보도 개인정보 보호법의 적용을 받도록 하고, 개인정보처리자가 사자의 개인정보를 처리하기 위해서는 유족 또는 법정대리인의 동의를 받도록 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