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0.0℃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5.2℃
  • 맑음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6.1℃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피플

GH, 침수피해 가구 대상 찾아가는 세탁서비스 시행

 

경기주택도시공사(GH)는 수원에 위치한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에서 전세임대 입주고객을 대상으로 '지바세'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지바세 캠페인은 '지'에이치(GH)가 대한적십자사에 제작·후원한 '바'퀴 달린 이동식 세탁 차량을 이용해 수거, '세'탁, 건조까지 지원하는 주거복지 서비스로, 주거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2021년 최초로 시행됐다.

 

지난 4월에 이어 시행된 이번 행사에서는 올해 여름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를 입은 침수 세대 및 반지하 거주 세대의 이불 40여 채를 GH가 직접 수거해 세탁하고 건조한 후 구호 물품과 함께 전달하며 입주자의 일상 회복을 응원했다.

 

GH 관계자는 "지바세 캠페인을 통해 생활에 필요한 도움을 드릴 수 있어 큰 보람을 느끼며 주거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존주택 전세임대사업은 입주자가 직접 주택을 구할 수 있어 맞춤형 주택공급이 가능한 주거복지 사업으로 GH는 도내 31개 시군 1만5천 여 가구를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는 약 3천4백호를 공급할 예정이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최영희 의원, 개인정보 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최영희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은 지난 2일, 사자(死者)의 인격적 이익을 존중하고 개인정보 보호 범위를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개인정보 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은 개인정보 보호 대상을 ‘살아있는 개인’으로 한정하고 있다. 모든 국민은 사적 영역의 평온과 비밀을 요구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지고 있고, 개인의 인격적 이익을 보호할 필요성은 사망으로 없어진다고 볼 수 없음에도 여전히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사자의 개인정보 보호 사각지대 존재로 인한 부작용은 이번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 공개로 여실히 드러났다. 유족의 동의없이 일방적으로 공개되어버린 희생자 명단은 헌법에 보장된 개인의 권리인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를 침해했다는 논란을 빚었다. 그뿐 아니라 명단 삭제를 원할 시에도 회원가입을 통해 삭제 요청을 해야 하는 등 가족을 잃은 절망에 시름 하는 유가족들에 대한 2차 가해가 아니냐는 비난에 직면했다. 이에 개인정보 보호법의 근간을 바꾸지 않는 범위에서 일정 기간 내 사망한 사람의 정보도 개인정보 보호법의 적용을 받도록 하고, 개인정보처리자가 사자의 개인정보를 처리하기 위해서는 유족 또는 법정대리인의 동의를 받도록 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