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6.0℃
  • 흐림강릉 13.7℃
  • 구름조금서울 18.3℃
  • 구름많음대전 20.4℃
  • 흐림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6.9℃
  • 구름조금광주 19.4℃
  • 구름많음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17.4℃
  • 구름조금제주 20.8℃
  • 맑음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7.8℃
  • 구름많음금산 18.7℃
  • 맑음강진군 19.4℃
  • 흐림경주시 17.1℃
  • 구름조금거제 21.1℃
기상청 제공

생활

인천시, 버려지던 폐현수막 '시민쉼터'로 다시 태어나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29일 한국환경공단, NH농협은행 인천영업본부와 함께 '자원순환 및 ESG 경영 실천을 위한 폐현수막 새활용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수막은 플라스틱 합성섬유인 폴리에스터가 주성분으로 자연분해가 어려워 대부분 소각 폐기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온실가스 등이 다량 배출돼 환경오염을 유발함에 따라 폐현수막 재활용 방안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 대선 기간 중 회수된 폐현수막은 전국적으로 1천110여 톤이다.

 

인천시의 경우 회수된 현수막은 120톤에 달하지만 재활용량은 10.6톤으로 8.9%에 그친다.

 

이에 시는 한국환경공단, NH농협은행과 협력관계 구축을 통해 관내에서 수거한 폐현수막을 건축자재로 제작해 공원 내 친환경 쉼터를 조성하고 에코백이나 파우치 등 새활용 제품으로 제작하기로 했다.

 

시는 폐현수막 재활용 체계를 마련하고 새활용에 대한 시민과 기업의 인식개선과 참여를 유도하고자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협약 배경을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시는 오는 8월 중 인천대공원사업소에 벤치를 수요조사 해 공원 조성화 사업 대상을 협의할 예정이며 한국환경공단은 이번 시범 사업 총괄 관리 및 지역사회 연계망 구축을, NH농협은행은 예산 지원 및 새활용 제품 배부를 담당하기로 했다.

 

박유진 시 자원순환에너지본부장은 "이번 협약이 버려지는 폐자원으로 새로운 가치를 재탄생시킬 수 있는 자원선순환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민·관이 협력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의 재활용 사업을 발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