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5.3℃
  • 구름많음강릉 2.1℃
  • 맑음서울 -4.1℃
  • 흐림대전 -3.1℃
  • 흐림대구 0.7℃
  • 구름많음울산 1.8℃
  • 흐림광주 0.5℃
  • 흐림부산 4.3℃
  • 흐림고창 -1.6℃
  • 흐림제주 5.8℃
  • 맑음강화 -3.6℃
  • 흐림보은 -3.0℃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0.9℃
  • 구름많음경주시 1.6℃
  • 구름많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생활

국립세종수목원, 수목원·정원 분야 체험 확대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이사장 류광수)이 정원문화 확산을 위해 수목원·정원 분야 체험 확대에 나선다.

 

국립세종수목원은 10월 5일부터 21일까지 수목원·정원 분야 전문교육을 통한 생물다양성, 탄소중립 등 정책 활용을 위해 공공기관 직원 등 공직자 대상 '공직자 연수과정'을 운영한다.

 

이번 '공직자 연수과정' 프로그램은 ▲ 최신 수목원·정원 분야 동향 및 정원문화 이해 ▲ 정원 가드너에 대한 정보제공 ▲ 삽목·분갈이 실습 등으로 구성됐다.

 

국립세종수목원은 참여자가 정원 가드너로 활동해보는 공기정화식물 활용 디쉬 정원 꾸미기 및 황금편백을 이용한 분재 실습 등도 운영한다.

 

국립세종수목원 제상훈 고객·교육서비스부장은 "공직자 연수과정 프로그램과 같은 다양한 수목원·정원 분야 체험을 확대해 수목원·정원문화에 대한 가치와 중요성을 알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최영희 의원, 개인정보 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최영희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은 지난 2일, 사자(死者)의 인격적 이익을 존중하고 개인정보 보호 범위를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개인정보 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은 개인정보 보호 대상을 ‘살아있는 개인’으로 한정하고 있다. 모든 국민은 사적 영역의 평온과 비밀을 요구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지고 있고, 개인의 인격적 이익을 보호할 필요성은 사망으로 없어진다고 볼 수 없음에도 여전히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사자의 개인정보 보호 사각지대 존재로 인한 부작용은 이번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 공개로 여실히 드러났다. 유족의 동의없이 일방적으로 공개되어버린 희생자 명단은 헌법에 보장된 개인의 권리인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를 침해했다는 논란을 빚었다. 그뿐 아니라 명단 삭제를 원할 시에도 회원가입을 통해 삭제 요청을 해야 하는 등 가족을 잃은 절망에 시름 하는 유가족들에 대한 2차 가해가 아니냐는 비난에 직면했다. 이에 개인정보 보호법의 근간을 바꾸지 않는 범위에서 일정 기간 내 사망한 사람의 정보도 개인정보 보호법의 적용을 받도록 하고, 개인정보처리자가 사자의 개인정보를 처리하기 위해서는 유족 또는 법정대리인의 동의를 받도록 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