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9 (금)

  • 흐림동두천 21.5℃
  • 흐림강릉 26.4℃
  • 흐림서울 23.8℃
  • 구름많음대전 21.5℃
  • 구름조금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23.2℃
  • 박무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23.0℃
  • 구름조금제주 27.0℃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19.8℃
  • 구름조금강진군 21.7℃
  • 구름조금경주시 20.4℃
  • 구름조금거제 20.0℃
기상청 제공

생활

[기고] 안전사고 없는 여름휴가 보내기

의정부소방서 119구조대 소방장 박형규

올해도 무더위를 피해 가족, 친구와 함께 바다, 강, 계곡 등을 찾아 더위를 잊으려는 피서객들이 증가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어 그동안 가지 못했던 휴가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폭발적 증가가 예상된다.


피서객들의 증가와 함께 물놀이 중 사고 소식을 심심치 않게 보게 된다.

 

물놀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안전 수칙이 중요하다.

 

첫째, 물에 들어가기 전 준비운동은 필수이다.

갑작스레 물에 들어가면 근육의 경련이나 심장에 무리가 갈 수도 있다. 특히 음주 후에 물에 들어가는 건 절대해서는 안되는 행동이다.

 

둘째, 물놀이에 구명조끼등 안전 장비 착용이다.

차량에 탑승하면 안전벨트가 생명 벨트인 것처럼 물놀이에서의 생명 벨트는 구명조끼이다. 물에서는 어떤 일이 발생할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자신의 수영 실력을 자만하여 안전 장비의 착용을 소홀히 하면 안 된다.

 

셋째, 강이나 계곡, 수영장 등에서의 안전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강이나 계곡 등의 수영금지 구역은 들어가면 안 되고, 현장에 있는 안전요원의 통제에도 적극적으로 따라야 한다.

또한, 요즘은 여행을 가는 펜션에는 수영장이 있는 곳이 많다. 그곳의 수영장은 수심이 깊지 않아서 안전을 소홀히 하는 경우가 있다. 실제로 매년 펜션 수영장에서 어린아이의 익수 사고 사례가 많다. 아이가 물에 들어가는 경우는 부모나 가족 등 어른이 항상 아이 옆에 있어야 한다. 

 

나와 우리 가족의 안전은 누가 지켜주는 것이 아니다. 스스로 안전 수칙을 지키고 ‘나는 괜찮아’, ‘설마 나에게’라는 방심은 버리고 안전한 물놀이로 올여름도 행복한 여행이 되기를 바란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현대곤

사실의 기록이 모이면 역사가 됩니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김해문화재단, 경남매일과 '문화다양성 확산' 업무협약 체결
김해문화재단(대표이사 손경년)과 경남매일(주)(대표 정창훈)은 지난 17일 김해문화의전당에서 지역사회 문화다양성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2022년 경남다문화교육박람회를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김해문화재단 손경년 대표, 김병오 경영기획본부장, 경남매일 정창훈 대표, 정유진 관리 이사 등 기관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행사개최를 위한 시설 및 기술과 각종 행사의 홍보 지원, 네트워크 활성화 등에 적극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2022 경남다문화교육박람회는 '새롭게, 다함께'라는 슬로건으로 오는 9월 16일부터 17일까지 양일간 김해문화의전당 애두름마당 일대에서 개최된다. 올해 3회째를 맞이하는 경남다문화교육박람회는 미래 다문화교육 정보와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되는 행사로 다양한 체험과 전시, 문화 공연 등이 풍성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재미있고 유익하며 생동감 넘치는 축제와 같은 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협약을 체결하는 양 기관 대표는 "이주민이 1만5천989명(2022년 5월 기준, 출처:김해공공데이터플랫폼 통계정보)으로 경남에서 가장 그 비율이 높은 김해에서 문화 다양성 확산은 이미 중요한 실천과제로 자리 잡은 지